나눔의 장

몸은 마음을 담는 그릇입니다.

바른 몸에 바른 마음이 담기는 것입니다.

- 도운선사 -

2022년 5. 22. - 통도사 하루 숲 명상( 국선무도양산지산 무도관 , 서면 명상원) 참여 소감글- 2022.05.24

본문

작성자 : 서미경


2022년 5월  22일  통도사 하루 숲 명상 - 소감글 

 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4_3038.jpg  

  통도사의 기운과  영취산의 기운에   내 안에 나를 있는 그대로  바라보게 되네요

  '내 안에 눈뜬 열정의 면'과  '눈 먼 열정의 면'을  있는 그대로 ..바라보면서... 소감글을 적어봅니다

  두면을  지금, 있는 그대로..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서.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4_7773.jpg 

숲 명상시작은  걷기 명상이었습니다.  우풍 한솔길을  한걸음..  한걸음.. 


땅을 디딜때..  발바닥의 감각,, 온도..  힘의 방향등을.. 온전히 느껴봅니다.

발가락..  움직임까지도.. 그 느낌.. 온전히..    우풍한솔길.. 온전히..   내 존재도 이미 하늘처럼 온전해지는 듯..!


 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2_0144.jpg 


 입문호흡 1상의 있는 그대로 호흡을 바라보듯이...  걷는 동작의  움직임을 온전히..  

   느껴보는 이 순간!  순간속에...바로 여기에 !나의 의도가 결과가 됨을.. !


 발바닥과 땅이 만나고 .. 접촉하는 그 순간의  경이로움에   몸과 마음이   하나가 됩니다.


  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4_6318.jpg 


 계절의 여왕 5월처럼   향기로운   하루 숲 명상을 열어주신  두분 원장님게 감사드리며..

 연결된 모든것에 고마움을...*^^*  (사진 제공해 주신 김현진 회원님과 반경희 수사님 도 감사드립니다.)

 

  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5_1648.png 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5_458.jpg 
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2_7271.jpg

   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 .. 이 경치에 머물어 보니.. 입문호흡 2상의 깊은 호흡처럼 .. 더 확장되어

   모든 것이 천국인듯 느껴집니다. 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2_3909.jpg 

  하루 숲 명상에  서로 일화가  되는 마음으로 찰~~칵!
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491_1755.jpg 

대웅전 금강계단에서 우리도 부처님 마음처럼  이미 하늘 향기 가득한 마음들이네요 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492_886.jpg 

 맛있는 점심,  다원정으로 이동합니다.     모든 곳이   하늘향기가 가득한 천국이네요.
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64663_63.jpg

사자목 오층 석탑으로 올라가는 길..  통도사 경내 남쪽의 작은 언덕 사자목에 위치한  이곳은 

보통 여행왔을 때는  보지 못하고 갈수 있는 곳이네요..  
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382_7074.jpg
풍수지리적으로   좋은 기운을 보완하고자 세운것으로 추정하는 이곳에서 

 국선도 산속 수련이 많을 당시에  했던 상단전 수련!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383_2617.jpg 



이 동작으로 30분에서 1시간동안 ..한다면... 음..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177_4408.jpg
  통도사 윤원장님 입단행공 수련 지도이후에  서면 이원장님의 명상 ..  숲속처럼 이완과 평온한 하늘향기!

 그 향기에 .. 지나가던 분이 들어와서 자연스럽게 수련하시는 모습에.. 국선도 향기가 나비효과로 모든 사람들이

 더 평화롭기를..기원해봅니다.( 수련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!)

  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492_3816.jpg 

  극락암  숲속 명상으로 가는 길..  산과 내가 하나가 된듯..  묵언수련의 묘미.

 아!  ~~자연과 내가 하나되는 이 순간!  매일 새로 태어나는 듯한 기쁨!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491_718.jpg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72492_2136.jpg

숲속에서  호흡명상으로 대자연과  하나인 순간..!  명상 시간이 짧아서  아쉽던 순간속에

호흡 명상 시간이 좀더 주어진다면... 음..자신에게 진실되는 시간이 더 주어져서, 

 우주와 연결되는  순간..까지도 갈수 있었을까?  *^^*(희망이 현실이 되기에)


(  다음 숲 명상시간 때는 명상시간을 좀더 늘여 주기를 바랍니다.   )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19_6597.jpg

   흔들리면서  단전의 뿌리는 우직하게...  마음호수에는  환희의 연꽃이 피어나기를..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2_215.jpg
 혼자도 평온하고,, 함께 해도 평온하게... 내공의 힘으로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0_9312.jpg
   

비로암으로 가는 숲길 속에 묵언 수련..  더위가 내가 하나되니.. 더위는 사라지고!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0_6432.jpg
 비로암에서 펼쳐진  대자연의 경관... 이 장엄한 순간 속에..기쁨!

 29도의 날씨로 비로암까지 오느라 흘린 땀이 .. 사라지고.. 순간적으로 텅빈 충만감..
 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19_2247.jpg
 
균형과 조화..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1_5617.jpg

이 꽃을 아시나요?    향기가 그윽하답니다.    이 향기가 평산  마을에.. 가득했었던 사연은?

  윤원장님 어머님께서 야생화를 키우시는데.. 이 마삭줄이 마을에 분양되어 퍼져던 것이었습니다.

  국선도 수련 '마삭줄'  향기처럼 세상에 더 많이  퍼지기를~


 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4794_0796.jpg
  미삭줄의 향기로 가득한  제2 국선무도 전문 전수관..에서  간식시간.. 

  먹는 즐거움...  다음에는 먹기 명상도..?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1_0624.jpg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1_2352.jpg

  마무리 수련... 시작과 끝이 한결같은 수련 으로 진행하고자!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19_4083.jpg
초등학생 두분의 진솔한 후기에 .. 진정성에 울림이 옵니다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"내가 왜 왔는지 도무지 모르겠다고 !!"


    
 

   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5063_1027.jpg  초심자 마음으로..   나는 왜 숲 명상 수련에 왔을까? 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5040_6382.jpg 

  초심자 마음으로...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?

매일 새로 태어나는 기쁨의 계단으로 오르고 있는가?


f76acc10fac06663fb637fcd242a7367_1653380821_4117.jpg 

 지금,  이 순간.. 여기.. 

연결된 모든것에 감사드립니다.   


국선도 향기가 나비효과로 더 많은 사람들이 평온하고 사랑의 길을 선택하기를 기원해 봅니다.  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로그인

접속자집계

오늘
558
어제
331
최대
1,130
전체
308,079

그누보드5
Copyright © 소유하신 도메인. All rights reserved.